메뉴 건너뛰기

연구 활동

『선도문화』 논문

이 연구는 명리직업선천성과 진로탄력성 및 진로결정수준의 구조
적 관계와 영향력을 밝히고, 이 과정에서 진로탄력성의 매개효과와
전공선택만족도에 따른 조절효과를 검증하기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남녀 대학교 4학년 학생 36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조사를 실
시하였으며 구조방정식 모형을 통한 연구문제 검증을 위해 AMOS
18.0통계 프로그램으로 분석하였다.
그 결과 ‘명리직업선천성 → 진로결정수준’의 경로를 제외한 모든
경로의 C.R.값이 2.58 이상으로 유의수준 1%에서 유의하였다. 잠재변
수들 간의 경로에서 유의한 경로들의 표준화 계수를 살펴보면, ‘명리
직업선천성 → 진로탄력성’의 경로계수는 .449, ‘진로탄력성 → 진로
결정수준’의 경로계수는 .971로 나타났으며, 유의수준 1%에서 유의하
였다. 그에 따라 이 연구에서는 간접효과와 총 효과의 유의성과 잠재
변수들 간 경로계수의 효과를 분해하였다. 그 결과, 명리직업선천성
은 진로탄력성에 .449 만큼의 직접적인 효과를 가진다. 명리직업선천
성은 진로결정수준에는 직접적으로 유의미한 효과는 주지 못하며
.436 만큼의 간접효과를 지닌다. 즉 명리직업선천성은 진로탄력성을
통해서 진로결정수준에 간접적으로 효과를 줄 수 있으며, 진로탄력
성을 매개하여 진로행동 및 성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알 수 있
다. 또한 이러한 간접 경로가 모두 유의미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
다. 그리고 진로탄력성은 진로결정수준에 .917 만큼의 직접적인 효과
를 가지며, 이는 진로탄력성의 증가가 진로결정수준의 향상을 매우
직접적으로 촉진시킬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그리고 전공
선택만족도의 조절효과 검증결과, 전공선택만족도가 높은 그룹의 경
로계수와 낮은 그룹의 경로계수의 차이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이를 통해 전공선택만족 수준이 높은 집단이 낮은 집
단보다 경로계수가 더 크므로, 명리직업선천성은 전공선택만족을 통
해 진로결정수준을 강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적으로, 다중회귀
분석을 이용하여 명리직업선천성의 3가지 차원인 목표지향, 활용가
치, 흥미열정의 영향력 크기를 판별하였는데, 흥미열정 > 목표지향 >
활용가치의 순으로 진로결정수준에 대해 영향력을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결국 명리직업선천성과 진로결정수준의 관계에서 진로탄
력성이 완전매개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따라서 능력에 따라 진로를 결정하는 것이 순리적이라고 볼 수 있
지만, 흥미열정이 직업적 성공을 위한 탄력적인 진로태도 및 적극적인
진로결정을 실현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3 韓國 仙道 運氣丹法 으로 바라본 대맥운기수련 효과-한국선도 대맥운기 고찰 및 효과- (좌성민) file 관리자 2016.10.21 500
322 고구려 주몽왕의 계보와 건국 장소 및 시점 (박병섭) file 관리자 2016.10.21 475
321 주역의 중천건 중지곤괘 용구용육 효사의 정역적 해석(윤종빈) file 관리자 2016.10.21 367
320 강증산 사상에 나타난 선도관(仙道觀) 연구- 김귀만 file 관리자 2016.10.21 336
319 삼국사기 말갈(靺鞨)에 대한 기록 검토-송옥진 file 관리자 2016.10.21 311
318 고구려 외교의 성격과 규모 대한 분석-외교가 무역과 전쟁에 끼친 영향-이정훈 file 관리자 2016.10.21 289
317 삼국유사 고조선 기록에 나타나는 환인과 그 연대기-문치웅 file 관리자 2016.10.21 287
316 고구려 첫 도읍 위치 비정에 관한 검토-임찬경 file 관리자 2016.10.21 284
» 명리직업선천성과 진로탄력성,진로결정수준의 구조적 관계-김기승 file 관리자 2016.10.21 276
314 알아차림 명상과 미술치료가 성인학습자의 자기성장에 미치는 영향-김교옥 file 관리자 2016.10.21 273
313 노주 김영의의 생애와 사상적 좌표(2)-삼일신고 주해를 중심으로- 박미라 file 관리자 2016.10.21 268
312 조선말 김항 정역사상의 역학사적 의의-양재학 file 관리자 2017.03.29 267
311 환단고기의 삼신 하느님에 관한 고찰-이찬구 file 관리자 2016.10.21 265
310 차크라 명상 시 자율신경 및 두뇌 영역별 뇌파 특성의 변화-김종상,심준영 file 관리자 2016.10.21 265
309 선교(仙敎)의 창교 배경과 신관 연구-불광선인(佛光仙人)을 중심으로- 윤한주 file 관리자 2016.10.21 263
308 이희승의 [딸깍발이]에 나타난-‘과학적’ 국어학과 연관하여-김영환 file 관리자 2016.10.21 261
307 삼척지역의 ‘제사 모셔가기’ 고찰-김태수 file 관리자 2016.10.21 261
306 고조선의 도읍지, 건국(建國) 년도,국호 등에 관한 고찰-김진경 file 관리자 2016.10.21 255
305 한국선도의 지감(止感)ㆍ조식(調息)ㆍ금촉(禁觸)에 관한 小考 (박진규) file 관리자 2016.10.21 252
304 요서지역 흥륭와문화기 마고여신상의 등장과 ‘마고제천’-정경희 file 관리자 2017.03.29 2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