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구 활동

『선도문화』 논문

이승휴는 고려말기 문인이며 관원이었으며 『동안거사집』을 남겼다. 본 논문은 문집에 실린 그의 학술사상과 원나라 중국의 이해를 살펴보았다. 젊었을 때 유불도 삼교합일에 따라 삶과 학술을 설계하고 훌륭한 문인이 되려고 하였다. 삼교합일은 불교의 마음수양, 도교의 양생술, 유학의 경 세 각기 다른 역할을 병행한다는 것이다. 경세는 현대의 사회과학에 해당 하며 마음수양과 양생술은 인문학과 의학에 가깝다. 따라서 삼교합일은 인문학과 사회과학을 병행하는 것을 말한다. 그는 40대 이후부터 경세 관료가 되려고 역대왕조의 계승과 국가의 흥 망성쇠를 연구하였다. 단군조선의 역사를 이해하고 『제왕운기』를 편찬하 였다. 중요한 것은 인류세상을 경세하였다는 단군에 그치지 않고 우주의 창조주와 주재자로서 종교적 영군(靈君)이라고 승격시켰다. 영군은 경세 뿐만 아니라 심신 수련의 최종 목표로서 종교적 주재자이다. 따라서 영군 은 삼교합일의 종교적 정점이라고 볼 수 있다. 영군은 심신 수련에서 유 가의 도심과 불교의 영명에 해당하기 때문에 한국 심학의 철학적 근원이 되었다. 그는 원나라에 사신 가서 원나라의 학술변화를 보았고 문인들과 교유하 여 그의 시문은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당시 원나라 학계는 성리학이 개인 수양의 도학에서 경세학으로 전환되고 있었다. 그의 경세학은 동아시아 성리학의 변화를 반영하였다. 그는 평생 동안의 수양공부 결과로 만년에 는 이신(怡神)에 경지에 이르고 외적으로는 사사무애의 원만한 경지에 이르렀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주역의 중천건 중지곤괘 용구용육 효사의 정역적 해석(윤종빈) file 관리자 2016.10.21 401
242 주시경과 제자들의 단군에 대한 이해-조남호 file 관리자 2016.10.21 133
241 조선말 김항 정역사상의 역학사적 의의-양재학 file 관리자 2017.03.29 307
240 조선 후기 성호학파의 단군조선 인식.(강병수) file 관리자 2016.10.21 125
239 조선 및 한국 근대의 제천 문화 (이욱) file 관리자 2016.10.21 97
238 제주도 ‘돌하루방’ 에 나타난 한국의 선도문화 (장지국) file 관리자 2016.10.21 167
237 정감록에 나타난 역학적사유에 관한 고찰-이찬구 file 관리자 2017.03.29 178
236 전통문화유산과 대체의학의 융복합을 통한 활용 방안-정유창 file 관리자 2019.03.19 43
235 전통문화유산과 대체의학의 융복합을 통한 활용 방안-정유창 file 관리자 2019.04.23 45
234 전통 중국의 天道自然觀과 ‘經世’-魏晋 玄學을 중심으로-전인갑 file 관리자 2016.10.21 98
233 전병훈의 천부경 주석이 갖는 선도수련의 의미 (임채우) file 관리자 2016.10.21 126
232 전병훈의 천부경 이해-김낙필 file 관리자 2016.10.21 259
231 전병훈 연구의 문제와 쟁점(2)-최근 논쟁에서의 몇가지 문제를 중심으로-임채우 file 관리자 2016.10.21 119
230 전병훈 연구의 문제와 쟁점(1)-최근 논쟁에서의 몇가지 문제를 중심으로-임채우 file 관리자 2016.10.21 114
229 장자외ㆍ잡편에 나타난 군주 통치론 (김경희) file 관리자 2016.10.21 102
228 자연과학에서 바라본 생명전자의 발견과 새로운 문명시대의 시작-한정균 file 관리자 2016.10.21 100
227 일제하 항일운동 배경으로서의 단군의 위상(김동환) file 관리자 2016.10.21 109
226 일제하 식민권력의 종교정책과 普天敎의 운명-김철수 file 관리자 2016.10.21 160
225 일제시대 민족종교의 조직구성과 근대성 - 보천교를 중심으로--김철수 file 관리자 2021.05.29 13
224 일제감점기 강화의 마니산 참성단과 삼랑성에 대한대종교 계열 학자들의 연구-조남호 file 관리자 2019.11.01 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