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구 활동

『선도문화』 논문

이 글은 대종교를 중심으로 일제 강점기 학자들의 『제왕운기』에 대한 연구를 소개하고자 한다. 1930년대 이승휴의 『제왕운기』와 『동안거사집』 에 대한 논의는 단군에 대한 잠시 꺼져가던 불을 다시 일으키는 역할을 하였다. 특히 『제왕운기』와 『동안거사집』의 발견과 발행은 촉매역할을 하 였다. 그 중에서도 황의돈과 나카무라 히데타카는 발견과 발행에 역할을 하였고, 최익한은 이승휴에 대해 심도깊은 연구를 하였고, 정인보와 안재 홍은 자기만의 역사관을 가지고 이승휴를 논평하였다. 정인보는 제왕운 기에서 단군의 홍익인간을 말한 점에서 그것을 인정하였지만, 단군을 인 간으로 보기 때문에 『제왕운기』에 대해서 비판적이었고, 안재홍은 언어적 관점으로 『제왕운기』를 긍정적으로 서술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들은 모두 이승휴의 단군 기록이 조선에서도 정통사관이 되었음을 논증 한 점에서 일치한다. 고려 말에 이어 일제 강점기가 단군연구의 부흥기가 되었음을 뜻하는 것이다. 반면 나카무라는 일본인 학자 답게 단군전설이 고려 말에 점차로 만들어진 인물이고 『제왕운기』에 나타나는 단군의 강역 은 고려시대의 판도를 넓히려는 욕망으로 보고 있는데 비해 대종교계열 의 학자들은 단군전설과 판도가 전조선에 관계한 존재와 국가로 보고 있 다. 이것이 한국인과 일본인이 단군을 다르게 보는 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7 고전(古典)에 담겨있는 꿈과 해몽에 대한 고찰/조규문 file 관리자 2020.03.19 9
316 일본신도 신악가(神樂歌)의 신격(神格)연구-아지메(阿知女)를 중심으로/이강민 file 관리자 2020.03.19 7
315 현대문명의 위기와 후천개벽 사상의 포스트모던적 함의/김철수 file 관리자 2020.03.19 5
314 국권회복(1945년) 이후 ‘3.1혁명’에 대한 평가·인식 및 그 의미/신운용 file 관리자 2020.03.19 7
313 살풀이의 기원적 의미 재고-화랑과 화랭이의 연관성을 중심으로 /정혜원 file 관리자 2020.03.19 15
312 배달국 초 백두산 천평문화의 개시와 한민족(예맥족·새밝족·맥족)의 형성/정경희 file 관리자 2020.03.19 8
» 1930년대 대종교 계열 학자들의 이승휴와 제왕운기에 대한 연구/조남호 file 관리자 2020.03.19 7
310 고려 중, 후기 역사 서술문체의 다변화와 이승휴의 선택/심경호 file 관리자 2020.03.19 1
309 이승휴의 학술사상과 원나라 중국 이해/이경룡 file 관리자 2020.03.19 6
308 한국선도 신인합일 전통의 현대적 계승-만월도전 특별강연 file 관리자 2019.11.01 39
307 국권회복(1945)이전 '3.1혁명'에 대한 평가-인식과 그 의미-신운용 file 관리자 2019.11.01 20
306 요서지역 거란 전탑에 관하여-백만달 file 관리자 2019.11.01 20
305 8세기경 평양성의 위치 추정-고광진 file 관리자 2019.11.01 27
304 한국선도와 뇌교육-삼일신고를 중심으로-이승호 file 관리자 2019.11.01 13
303 일제감점기 강화의 마니산 참성단과 삼랑성에 대한대종교 계열 학자들의 연구-조남호 file 관리자 2019.11.01 14
302 한민족 삼원론적 사유구조연구-박태봉 file 관리자 2019.11.01 15
301 사제로서의 단군과 무당의 역할연구-김영숙 file 관리자 2019.11.01 27
300 단군 48대 왕조사 자료발굴과 그 의의-임채우 file 관리자 2019.11.01 32
299 통화 만발발자 제천유적을 통해 본 백두산 서편 맥족의 제천문화2-정경희 file 관리자 2019.11.01 44
298 영수사벽화묘의 고구려 관련성에 대한 하마다 고사쿠의 논문-임찬경 file 관리자 2019.04.23 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