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구 활동

『선도문화』 논문

선도문화 21권

강증산 사상에 나타난 선도관(仙道觀)  연구- 김귀만

 

기존 연구에서 증산의 천지공사를 도교적 방술과 같은 것으로 여

겨왔다.  물론 그러한 측면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쉬운 점은 그의

사상에 대한 철학적 성찰이 간과되었다는 점이다.  이 논문에서는 증

산의 종교관을 삼도정수론으로 체계화해 철학적 이해를 시도하였다.

또 증산이 천지공사를 수행함에 있어 선(仙)의 의미를 어떻게 파악했

는지도 살펴볼 것이다.

   증산의 선도관을 이해하기에 앞서 먼저 탐구되어야 할 부분은 천

지와 유 ⋅불 ⋅선과의 관계이다.  왜냐하면 증산은 삼도(三道)가 하나

의 근원적인 천지(天地)로부터 유래했다고 보기 때문이다. 증산은 천

지의 속성을 삼도와 연계시켰고,  천지의 속성이 삼도로 발현되는 과

정은 인간이 태어나서 성장해가는 양상과 일치한다고 보았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증산은 삼교를 단순히 혼합하여 자신의 교리로 삼은 것

이 아니다.  그는 형이상학적 원리에 기초하여 먼저 그 근거로 천지를

내세웠으며 일관된 기준으로 삼도의 정체성을 다시 자리매김하였다.

   증산은 선의 정수를 조화(造化)로 명명한다.  그리고 그 조화의 개

념을 세 가지로 들 수 있다. 조화란 첫째 무위이화이며, 둘째 이 우주

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의 창조와 관련된 것이며,  셋째 인간의 이성을

넘어서는 신이(神異)한 일임을 의미한다.

   증산의 선도 이해에서 핵심이 되는 인물은 바로 수운 최제우이다.

한국 고유의 사상에서 인즉선(人卽仙)의 경지는 성통공완(性統功完)

을 실현한 후 조천(朝天)하는 것인데,  여기서 성통이란 인격적인 하

느님뿐만이 아니라 비인격적인 우주의 기운과도 일체가 되는 것이

다. 수운의 시천주 사상은 이러한 인즉선의 경지를 실현한 것으로 보

았다.  시(侍)는 그가 경신년에 천상문답을 했던 대상인 상제를 모신

다는 것(내유신령,  內有神靈)이며 동시에 우주의 지기(至氣)를 외유기

화(外有氣化)하여 끊임없이 실천한다는 것이다.  수운은 인격적인 실

재와 비인격적 실재를 자유롭게 오고가는 선도적 정신의 전형(典型)

이었던 것이다.

   마지막으로 증산은 유 ⋅불 ⋅선이 인류 문화의 바탕이 되었음을 말

한다.  천지가 세 개의 씨앗을 인류에게 주었다.  이 씨앗이 각 민족의

기후와 풍토 속에서 자라나 그들만의 문화를 만들었다.  인류의 문화

는 여러 가지 장식들로 치장되었으나 그것들을 모두 거두어내고 보

면 그 본래의 정수만이 남게 된다.  증산은 그것을 불지형체 ⋅선지조

화 ⋅유지범절(佛之形體仙之造化儒之凡節)이라 했다.  선(仙)적인 문화

는 모두 ‘조화’(造化)로 일관할 수 있으며,  ‘조화’로 묶을 수 있는 여

러 종교형태는 모두 선도적인 것으로 볼 수 있다. 증산의 정수사상으

로 밝힌 이러한 선도의 의미는 중국도교에서 찾아볼 수 없는 한국적

특성일 것이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8 영수사벽화묘의 고구려 관련성에 대한 하마다 고사쿠의 논문-임찬경 file 관리자 2019.04.23 16
297 ‘과학적’ 국어학의 미망-김영환 file 관리자 2019.04.23 11
296 내 안에서 나를 찾다 : 뇌교육명상 수련경험에 대한 내러티브 탐구-신혜숙 file 관리자 2019.04.23 8
295 노화 패러다임 변화의 필요성: 성공적 노화에서 인간완성으로-김일식,김계령 file 관리자 2019.04.23 8
294 동서양 양자역학에 내포된 교육학적 의미와 교수-학습방법 탐색-이철규,심준영 file 관리자 2019.04.23 8
293 홍주의병운동과 독립전쟁의 사회사상사적 의의-김철수 file 관리자 2019.04.23 7
292 전통문화유산과 대체의학의 융복합을 통한 활용 방안-정유창 file 관리자 2019.04.23 5
291 곤륜산과 백두산에 관한 한국의 유선문학과 수근목간 형세론-이경룡 file 관리자 2019.04.23 11
290 통화 만발발자 제천유적을 통해 본 백두산 서편 맥족의 제천문화(Ⅰ)-정경희 file 관리자 2019.04.23 15
289 4차 산업혁명시대의 신인합일적 전통 계승의 의미-서호찬 file 관리자 2019.04.23 5
288 남북한의 단군연구-조남호 file 관리자 2019.04.23 11
287 풍류도의 현대적 계승, ‘참 멋’의 인간관으로 -범부 김정설의 풍류도적 음악관을 중심으로-박정련 file 관리자 2019.04.23 6
286 광복 이후 초·중등 국사교과서의 ‘檀君朝鮮史’ 분야 개정 과정 연구-장지화 file 관리자 2019.04.23 9
285 신라 신왕의 장생불사론- 신기(神器), 수(壽), 그리고 왕위계승법칙 -박병섭 file 관리자 2019.04.23 11
284 한사군은 어떻게 갈석에서 대동강까지 왔나?-복기대 file 관리자 2019.04.23 11
283 신라초 북부여계 파소·박혁거세의 단군조선 계승과 태백산의 마고제천-정경희 file 관리자 2019.04.23 14
282 「符都誌」의 콘텐츠에 관한 小考 - “한”과의 중첩-박진규 file 관리자 2019.04.23 10
281 용서하는 인간-뇌교육적 인간학을 위한 시론(試論)-이승호 file 관리자 2019.04.23 6
280 선도문화와 용서-조남호 file 관리자 2019.04.23 9
279 소강절의 심성론과 수양론 연구-정환희 file 관리자 2019.04.23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