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구 활동

『선도문화』 논문

반만년 한민족문화와 한민족사에 있어 그 뿌리 되는 생각과 의식
이 없을 수 없다. 곧, 한국 자생의 전통과 고유철학의 존재가 그것이
다. 대개 집단 속에서 무의식적 정신 에너지로 자리해 온 것을 ‘사고
의 原本’, 즉 정신의 ‘Arche-type(原型)’이라 하고, 이와 같이 한국문화
의 심층에 자리하면서, 그 정신적 고유성과 자생성의 사상을 여기서
는 일단 고유사상이라 하는 것이다.
사실 하나의 문화에 내재된 정신적 토대를 점검하는 것은 또 다른
문화현상을 이해하기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따라서 이는
‘한류의 本質’과도 관계하는 것으로 생각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固
有思想과 전통사상은 서로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
나 한국사상사에서 고유사상은 곧바로 전통사상으로 연결되지 못한
다는 문제가 있다. 다만 최치원이 언급한 ‘玄妙한 道로서의 風流’에
서 한민족 고유사상의 존재를 확인한다. 바로 이 풍류도의 언급 덕분
에 자생적인 민족 고유사상의 존재를 말하게 되는 것이며, 또한 이는
한민족문화의 정신적 특성이 되어 중국이나 몽골 또는 일본과 다른
한국적 성격을 추적하는 단초가 되기도 하는 것이다. 韓國仙道 역시
이와 같이 고유한 玄妙之道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으며, 사
실상 한국 선도의 전개에서도 신선낭가의 흐름을 부인하기는 어렵
다. 그리고 이제 이 둘은 만나야만 한다.
기본적으로 <仙道>란 개념의 의미와 명칭은 단군신화에서 비롯하
는 것으로 파악된다. 나라에 원래 현묘한 도가 있다는 지적은 한국문
화의 사상적 모티브와 근원성이 자생적이며 동시에 이는 민족의 고
유성 속에서 발견되어야 함을 말하는 것으로, 국조 단군의 시대로 거
슬러 올라가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풍류를 통해, 이것이 신
선과 같은 소요유의 경계를 보며, 밝은 마음과 정신으로 즐긴다는 의
미에서 風月이라 가차한 것임을 추측해본다. 이 경우, 고유성으로서
의 仙道란 또한 민간의 순수사유요, 생활의 관념이라 할 한민족 ‘살
림살이의 문화’를 만들어 온 ‘그 무엇, 곧 정신적 토대’로 변형되어
온 것은 아닐까 한다. 그야말로 한민족의 전 역사적 과정을 통하여
고유사상은 각각의 시대와 상황마다 새롭게 이해되어 왔고, 이는 오
늘에 있어 다시금 재분석 재파악 되어야 할 ‘그 무엇’으로 변형 계승
되어 왔다. 그리고 한민족이 지닌 활달성과 역동성은, 민족의 고유한
기상이 민초들과 더불어 ‘신(神)바람’을 만났을 때 이루어진 것이다.
이와 같이 실로 오늘에 있어 새롭게 전개되고 있는 韓流의 신바람
역시 고유한 風流,神仙郎家의 세계와 만나야만 할 것이다. 그리고
이제 三敎를 포함하고 조화시킨 風流道와 인간의 긍정적인 변화를
요구해온 韓國仙道의 수련과 수행의 정신세계 및 그 실체에 대한 이
해는 우리가 잃어버린 고유한 사상들을 다시 찾게 해 줄 것이라 기
대해보는 것이다.

 

02_민영현_1.pdf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3 노주 김영의의 생애와 사상적 좌표(1)-[삼일신고 주해]를 중심으로-박미라 file 관리자 2016.10.21 145
212 한국의 유적 및 지명을 통해 본 ‘마고’의 원형-석상순 file 관리자 2016.10.21 226
211 ‘단군’ 인식을 통해 본 오리엔탈리즘-이장희 file 관리자 2016.10.21 115
» 고유사상으로서의 風流道와 韓國仙道의 상호연관 및 그 實體에 관한 연구-민영현 file 관리자 2016.10.21 127
209 韓國仙道 수행 전통에서 바라본 대종교 수행론-우대석 file 관리자 2016.10.21 190
208 長壽마을의 自然的 立地에 대한 風水的 考察-고제희 file 관리자 2016.10.21 105
207 동양미래예측학 ‘석하명리(奭廈命理)’의 일간(日干) 해석방법에 관한 연구-소재학 file 관리자 2016.10.21 205
206 선요가와 댄스스포츠 참여에 따른 여성노인의 스트레스, 우울 및 자율신경의 변화 file 관리자 2016.10.21 155
205 경침뇌파진동수련 프로그램이 당뇨노인의 혈당, 우울, 수면의 질에 미치는 영향-남궁은하 외. file 관리자 2016.10.21 254
204 선찰대본산 범어사 입지의 풍수환경과 공간구성-박정해 file 관리자 2016.10.21 165
203 전병훈 연구의 문제와 쟁점(2)-최근 논쟁에서의 몇가지 문제를 중심으로-임채우 file 관리자 2016.10.21 119
202 삼국유사 고조선 기록에 나타나는 환인과 그 연대기-문치웅 file 관리자 2016.10.21 320
201 [구약성서]에덴신화와 [징심록]마고신화의 신⋅인론 비교 연구-김윤숙 file 관리자 2016.10.21 150
200 현대 ‘단군운동’의 새로운 전개와 ‘丹學’-정경희 file 관리자 2016.10.21 151
199 한글과 현대단학, 그리고 뇌교육-우리말 속에 깃든 정신-이승호 file 관리자 2016.10.21 101
198 ‘과학적’ 국어학의 유산-경성제대와 서울대-김영환 file 관리자 2016.10.21 148
197 해방 이후 조선어학회의 정치 지형-박용규 file 관리자 2016.10.21 102
196 주시경과 제자들의 단군에 대한 이해-조남호 file 관리자 2016.10.21 131
195 한국인의 天神思想속의 鳳凰形象 硏究-민병삼 file 관리자 2016.10.21 105
194 삼척지역의 ‘제사 모셔가기’ 고찰-김태수 file 관리자 2016.10.21 28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