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구 활동

『선도문화』 논문

고려사 「지리지」 서문에 “고려의 북방영토는 서북은 당(唐) 이후로
압록을 경계로 하였고, 동북은 선춘령을 경계로 하였다. 서북은 고구려
지역에 못 미쳤으나, 동북은 고구려 영토보다 더 북상하였던 것”으로 기
록하고 있다. 이러한 고려 국경 문제를 풀 수 있는 매우 중요한 단서인
동북9성의 위치에 대하여 한국사 교과서에는 “동북9성의 위치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 ‘함흥평야 일대설’, ‘길주 이남설’, ‘두만강 이북설’ 등
여러 주장들이 대립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기록되어 있어, 아직 학계내
에서 동북9성의 위치가 정립되어 있지 않다.
첫째, ‘길주 이남설’은 조선시대의 ‘정통론’이란 소중화(小中華)의 입
장에서 서술된 것으로써, 한백겸이 동국지리지에서 마운령 정상에 존
재하는 ‘석추구기(石樞舊基)’가 진흥왕순수비라는 것을 확인하지 못한
채, 윤관의 선춘령 정계비로 추정한 결과이다.
둘째, ‘함흥평야설’은 일제의 관학자들이 주장하였으며, 한반도와 만
주를 일제의 영구적 식민지로 만들려는 목적으로 조작한 식민사관 중의
반도사관에 의한 결과물이다.
셋째, ‘두만강 이북설’은 조선초기 기록인 고려사,
세종실록』 「지리
지」·용비어천가·신증동국여지승람 등의 문헌들을 토대로

연구되어졌으며,

동북9성은 두만강 이북 지역에 위치했었다고 서술한 것이다.
본 논문에서 이들 문헌자료들의 거리와 지명 등을 근거로 현지를 답
사하여 고증한 결과, 동북 9성 위치를 비정하는 주요 지명인 공험진과
선춘령은 두만강 이북에 위치했었음을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
역사적으로 고찰하면, 조선초기에 두만강 이북에 있는 공험진 이남부
터는 조선의 관할 지역임을 주장하여 명으로부터 11처 지역의 여진 귀
속 문제를 승인 받았다. 이 사실들로 볼 때 조선 초기에는 공험진이 두
만강 이북에 있었다는 확고한 인식을 가지고 있었고, 이러한 인식 아

래 명과의 외교 교섭을 벌여 두만강 이북에 대한 관할권을 인정받은
것이다.
앞으로 더 심도 있는 연구를 통하여, 동북9성이 두만강 이북 700리에
실재했다는 사실을 한국사 교과서에 명확하게 기록해야 할 것이다. 또
한, 국경문제는 남북통일 이후 주변국과 매우 중요한 쟁점으로 부각될
것이 분명하므로, 먼저 우리 학계 내부에서 국경문제와 관련한 연구를
더욱 심화시키고, 나아가 국가 차원의 연구 지원사업을 통해서 동북9성
이 고려 및 조선초기에 두만강 이북 현재의 흑룡강성 수분하 일대 및 연
변 등 길림성 일대의 지역에 있었다는 인식을 전제로 현재의 연해주 일
대까지 국가의 강역으로 경략하려 했다는 논의를 분명하게 정립할 필요
가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3 홍익인간, 화랑도, 그리고 지구시민정신- 한반도 및 세계평화에 주는 함의 -김광린 file 관리자 2019.04.23 46
272 요양 영수사벽화묘의 고구려 관련성에 관한 두 편의 논문-박지영,임찬경 file 관리자 2019.04.23 212
271 감정노동종사자의 명리선천적 직업체질이 직업안녕감에 미치는 영향-함혜수,김기승 file 관리자 2019.04.23 38
270 官僚腐敗의 莊子 內丹法 治癒事例 分析-이종수 file 관리자 2019.04.23 23
269 『周易』 雷火豊卦 「大象傳」의 原義 분석-권호용 file 관리자 2019.04.23 40
268 한·일 고대문화의 ‘소시모리(曾尸茂利)’와 ‘蘇塗’의 연관성-김철수 file 관리자 2019.04.23 57
» 고려 윤관이 개척한 동북9성의 위치 연구-이인철 file 관리자 2019.04.23 80
266 요하문명의 문화기호론적 탐색-최정숙 file 관리자 2019.04.23 44
265 홍익인간, 지구시민,그리고 지구경영- 김광린 file 관리자 2019.04.23 33
264 근대 독립운동과 역사연구 출발점으로서의 단군인식 검토-임찬경 file 관리자 2019.04.23 31
263 ‘단(檀)’과 홍익인간에 대한 철학적 이해-어원을 중심으로-이찬구 file 관리자 2019.04.23 64
262 선도명상 수련자들의 영성과 리더십-서호찬,신혜숙 file 관리자 2019.04.23 24
261 타오의 생활문화 file 관리자 2019.04.23 25
260 선도문화와 용서-조남호 file 관리자 2019.04.23 19
259 <자료소개>영수사벽화묘의 고구려 관련성에 대한 하마다 고사쿠의 논문-임찬경 file 관리자 2019.03.19 62
258 ‘과학적’ 국어학의 미망-김영환 file 관리자 2019.03.19 32
257 내 안에서 나를 찾다 : 뇌교육명상 수련경험에 대한 내러티브 탐구-신혜숙 file 관리자 2019.03.19 36
256 노화 패러다임 변화의 필요성:성공적 노화에서 인간완성으로-김일식 김계령 file 관리자 2019.03.19 43
255 동서양 양자역학에 내포된 교육학적 의미와 교수-학습방법 탐색-이철규 심준영 file 관리자 2019.03.19 54
254 홍주의병운동과 독립전쟁의 사회사상사적 의의-김철수 file 관리자 2019.03.19 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