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구 활동

『선도문화』 논문

경성 제국대학을 통하여 ‘선진’ 학문으로 소개된 ‘과학적’ 국어학은 주체적인 학문적 자각에서 나온 흐름과 대결하였다. 일본에서는 ‘과학적’ 국어학은 일본 국학파의 전통과 대결하였다. 조선에서는 이런 대립적 이분법이 엉뚱하게도 비판의 방향이 조선어 학회의 전통으로 향하였다. 일본에 소개된 ‘과학적’ 국어학은 언문일치, 입말에 대한 적극적 관심, 고전 문헌학에 대한 비판 등에서 주시경 학파와 여러 면에서 가까웠다. 조선어 학회의 근대적 문제의식과 일치하였다. 한자 폐지, 말글 규범화, 표준말 제정 등도 일본 국어학의 대부였던 우에다가 추구하던 과제였다. 언어학이 실증과학이 되어야 한다는 주장은 유럽에서 역사비교 언어학에서 나왔는데 이런 요구의 정당성에 대한 논란이 많았고 지금은 한때의 유행 사조로 보고 있다. 이전의 언어학과 진정한 방법론적 단절이 있지 않으며 단순히 현실적인 이해 관계의 산물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일본에서 성립했던 여러 이분법적 대립도 실질적인 내용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 소쉬르에서 비롯된 구조주의마저 ‘과학적’ 국어학에 포함시켰으나 소쉬르는 언어학이 실증주의적 과학이어야 한다고 요구하지 않았다. ‘과학적’ 국어학은 전통적 연구나 조선어 학회를 따르는 연구 가운데 서구 언어학과 일치하는 부분은 ‘과학적’이라 평가하고 우리 역사와 문화에서 나온 많은 문제를 학문적 탐구의 대상으로 보지 않는 실증주의적 편협함을 보였다.

민족주의적 국어학과 대결했던 ‘과학적’ 국어학은 무지와 오해, 비판없는 태도의 되풀이가 낳은 우스꽝스런 희극이라 할 수 있다. 1945년 이후에 ‘과학적’ 국어학은 실질적으로 서구 언어학을 들여온 것을 가리키며 구호 또는 이데올로기로서 국어학계의 주도권 싸움에 이용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3 신라초 북부여계 파소·박혁거세의 단군조선 계승과 태백산의 마고제천-정경희 file 관리자 2019.04.23 82
282 「符都誌」의 콘텐츠에 관한 小考 - “한”과의 중첩-박진규 file 관리자 2019.04.23 31
281 용서하는 인간-뇌교육적 인간학을 위한 시론(試論)-이승호 file 관리자 2019.04.23 25
280 선도문화와 용서-조남호 file 관리자 2019.04.23 44
279 소강절의 심성론과 수양론 연구-정환희 file 관리자 2019.04.23 49
278 최한기 측인법의 관상학적 접근-조규문 file 관리자 2019.04.23 83
277 말갈과 여러 민족 간의 관계에 대한 시론적 연구-민성욱 file 관리자 2019.04.23 71
276 영가무도의 의미 고찰- 한자표기와 수행을 중심으로 -정유창 file 관리자 2019.04.23 109
275 중국 ‘요하문명론’의 ‘장백산문화론’으로의확대와 백두산의 ‘仙道 祭天’ 전통-정경희 file 관리자 2019.04.23 117
274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가의 화랑도 연구- 일본 학자들의 화랑연구 비판을 통한 -조남호 file 관리자 2019.04.23 63
273 홍익인간, 화랑도, 그리고 지구시민정신- 한반도 및 세계평화에 주는 함의 -김광린 file 관리자 2019.04.23 47
272 요양 영수사벽화묘의 고구려 관련성에 관한 두 편의 논문-박지영,임찬경 file 관리자 2019.04.23 217
271 감정노동종사자의 명리선천적 직업체질이 직업안녕감에 미치는 영향-함혜수,김기승 file 관리자 2019.04.23 38
270 官僚腐敗의 莊子 內丹法 治癒事例 分析-이종수 file 관리자 2019.04.23 23
269 『周易』 雷火豊卦 「大象傳」의 原義 분석-권호용 file 관리자 2019.04.23 40
268 한·일 고대문화의 ‘소시모리(曾尸茂利)’와 ‘蘇塗’의 연관성-김철수 file 관리자 2019.04.23 58
267 고려 윤관이 개척한 동북9성의 위치 연구-이인철 file 관리자 2019.04.23 82
266 요하문명의 문화기호론적 탐색-최정숙 file 관리자 2019.04.23 45
265 홍익인간, 지구시민,그리고 지구경영- 김광린 file 관리자 2019.04.23 33
264 근대 독립운동과 역사연구 출발점으로서의 단군인식 검토-임찬경 file 관리자 2019.04.23 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