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구 활동

『선도문화』 논문

현재 인류가 겪고 있는 환경위기는, 인류문명은 물론 지구 자체의 존
재까지 위협할 수 있는 문제라는 점에서 역사 이래 인류에게 닥쳐 왔던
문제들 중 가장 심각한 문제이다. 지구온난화로 상징되는 지구환경 위
기는, 기존의 패러다임이 입각한 단순한 환경보전 운동 차원에서 해결
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문명의 패러다임 자체의 근본적 전환을 요하
는 긴급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지구는 현재까지 아무도 소유하려 하지 않았고 당연하게도 아무도 관
리하려 하지 않았다. 지구는 공용물건과도 같이 누구나 함부로 사용하
는 가운데 방치되어 왔으나 이제부터는 관리되고 경영되어야 하는 지경
에 이르게 되었다는 것이 지구경영의 문제의식이다.
이러한 문명사적 상황에서 제시된 지구경영은, 인간의 의식진화를 핵
심수단으로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보장함은 물론 정신과 물질이 조화롭
게 결합된 차원으로 인류문명을 진화시켜 홍익인간 이화세계를 실현하
기 위한 경영이다. 경영이라는 점에서 지구경영도 목표의 달성을 지향
하지만, 기업경영 등과는 달리 이윤을 목표로 하는 경영이 아니라 진정
한 공익적 비전을 실현하고 달성하는 것을 주된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통상의 경영과는 다르다. 물론 기업들의 다수가 사회적 공헌에 관심을
확대해 나가는 흐름을 목도할 수 있지만, 기업의 주된 목표는 어디까지
나 이윤의 추구에 있다. 그리고 국가경영이라는 용어도 존재하고 국가
들이 인류평화에 대한 공헌을 천명하고 있지만 현재의 국제사회적 현실
에서 국가이기주의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홍익인간은 의식의 차원에서 진정한 자기 자신이 누구인지를 깨친 사
람, 곧 진리와의 합일 혹은 신인합일을 이룬 존재를 말하며, 이화세계란
우주운행의 근본질서가 보편적으로 관철된 세상, 그리하여 인류문명과
자연질서가 상호보완하며 조화롭게 작동하는 평화로운 세상을 말한다.

전 지구적으로 일일생활권화 된 현재의 지구촌 시대에 이화세계란 사실
상 조화롭고 평화로운 지구촌의 실현을 의미한다.
홍익인간사상의 문헌적 토대인 「천부경」에 의하면, 우주운행의 근본
원리이자 생명의 근원인 ‘하나(一)’로부터 천지인(天地人), 곧 우주만물
이 갈라져(석, 析) 나오는데, 이 갈라져 나온다는 용어는 매우 중대한
의미를 내포한다. 즉 ‘하나’로부터 갈라져 나왔다는 것은 우주만물이 절
대적이고 시원적 존재인 ‘하나’의 속성을 공유한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
런 점에서 우주만물은 ‘하나’의 현신이자 전개 그 자체이고 ‘하나’ 그 자
체임을 의미하는 것이다. 즉 우주만물은 ‘하나’의 속성을 공유한다는 점
에서 대등한 위격을 지닌 우주의 필수적 구성원이라는 의미를 함축하는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홍익인간사상은 우주공동체 사상이라 불리우기
도 한다.
이러한 점에서 홍익인간사상의 공간적 범위는 전 우주이지만, 현재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가장 심각한 문제가 지구온난화로 상징되는 지구
환경의 문제로서, 이를 해소하는 것이 지구촌 최대의 현안과제로 대두
되었고, 이러한 지구촌 과제와 관련하여 지구경영의 개념이 제시되게
되었다는 점에서, 이 논문에서는 홍익인간의 공간적 범위를 편의상 지
구로 축소하는 동시에, 신인합일의 경지에서 지구와 자기자신 간 동일
성 의식하에 지구의 안녕을 가치판단의 중심척도로 삼는 사람을 현대판
홍익인간으로서의 지구시민이라 정의하기로 한다.
천(天)과 지(地)와 인(人)으로 표기되는 우주만물이 공히 ‘하나’의 속
성을 공유한 존재이지만 그 중에서도 사람은 ‘하나’를 온전히 소유한 소
우주로서의 존재라는 점에서 지구공동체를 조화와 상생의 관계로 이끌
어 나가야 할 책임과 도덕성을 지닌 존재가 되어야 한다.
지구공동체를 구성하는 모든 존재 중에서 지구생태계를 망칠 수 있는
것도, 그리고 실제로 지구환경을 훼손시키고 있는 것도 사람이며, 또 크
게 손상된 지구환경을 원래의 상태로 되돌릴 수 있는 것도 사람이다. 즉

사람이 어떤 의식을 가지는가 하는 것에 따라 지구공동체가 상생과 조
화의 공동체가 될 수도 파멸의 길로 나아가게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자
신에 ‘하나’를 온전히 내재한 존재로서의 정체성을 자각, 곧 신인합일의
의식수준에 도달하여(성통), 홍익에 기반한 가치관을 삶의 기준으로 삼
아 지구공동체를 상생과 조화의 공동체로 이끄는(공완) 역할을 수행할
때, 그리하여 이러한 사람들이 연대하고 그 숫자가 임계질량 이상의 상
태에 도달할 때 이화세계의 실현이 가능하다는 것이 지구경영의 관점
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8 (25권_특별)용서하는 인간-뇌교육적 인간학을 위한 시론(試論)-이승호 file 관리자 2019.04.22 77
337 (23권)선도명상 수련자들의 영성과 리더십-서호찬,신혜숙 file 관리자 2019.04.22 78
336 (23권)타오의 생활문화-조남호 file 관리자 2019.04.22 78
335 (33권)이근철--「학교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교육과정 총론 개정방안 연구」에 대한 비판: 교육이념 ‘홍익인간’을 중심으로 file 관리자 2022.10.12 78
334 (30권-특별논문)춘천 중도 호반관광지 개발의 환경영향 등 연구--정연돈 file 관리자 2021.05.28 79
333 (30권)일제시대 민족종교의 조직구성과 근대성 - 보천교를 중심으로--김철수 file 관리자 2021.05.28 89
332 (23권)근대 독립운동과 역사연구 출발점으로서의 단군인식 검토-임찬경 file 관리자 2019.04.22 92
331 <26권>홍주의병운동과 독립전쟁의 사회사상사적 의의-김철수 file 관리자 2019.04.22 94
330 (30권-특별논문)춘천 중도의 풍수지리 입지특성과 역사문화 형성에 관한 연구--김기찬 file 관리자 2021.05.28 97
329 (25권_특별)선도문화와 용서-조남호 file 관리자 2019.04.22 99
328 (33권)지양미--부여 분국(分國) 과정 고찰 file 관리자 2022.10.12 99
327 <26권>노화 패러다임 변화의 필요성: 성공적 노화에서 인간완성으로-김일식,김계령 file 관리자 2019.04.22 101
326 (31권)근대 이후 한국선도 전통의 회복 과정과 ‘선교’ 등장/석상순 file 관리자 2021.09.26 101
325 (32권)조덕제--한뫼 안호상의 회고록을 통해서 본 민족주의와 파시즘론 재고(再考) file 관리자 2022.03.19 101
» (23권)홍익인간, 지구시민,그리고 지구경영- 김광린 file 관리자 2019.04.22 102
323 (제28권)국권회복(1945년) 이후 ‘3.1혁명’에 대한 평가·인식 및 그 의미/신운용 file 관리자 2020.03.19 103
322 (23권)감정노동종사자의 명리선천적 직업체질이 직업안녕감에 미치는 영향-함혜수,김기승 file 관리자 2019.04.22 104
321 (25권)「符都誌」의 콘텐츠에 관한 小考 - “한”과의 중첩 - -박진규 file 관리자 2019.04.22 104
320 <26권>내 안에서 나를 찾다 : 뇌교육명상 수련경험에 대한 내러티브 탐구-신혜숙 file 관리자 2019.04.22 105
319 (25권_특별)어떻게 용서할까? 효과적인 용서의 이해와 전략 - 김광수 file 관리자 2022.05.18 1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