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구 활동

『선도문화』 논문

진휼의 목적은 본질적으로 공생이다. 진휼은 군주의 기분에 따라 그때그때 행해지는 일과성 시혜에 그칠 수도 있지만, 체계적이고 일관성 있게 시행되면 국가정책이 된다. 이는 공생에 대한 확고한 사상적 바탕을 기초로  할 경우에만 가능할 것이다.
삼국시대 진휼을 분석한 선행연구들은 유학을 기초로 한나라 동중서가 제창한 천인 감응설을 진휼의 사상적 배경으로 보았다. 그러나 이 시각은 천인감응설이 도입되기 전에 있었던 진휼의 사상적 배경을 설명할 수 없다. 차이나(China) 문헌을 분석한 결과 천인감응설의 실체도 공생 정신이 아니었다. 천인감응설에  따라  왕이 베푼 선행과 덕행은 사면, 감선, 인재 추천, 간언 청취 등이어서 백성들을 굶주림에서 구제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었다. 천인감응설은 왕이 안정적으로 권력을 유지하기 위한 기본 이론 이었다. 
선도사상은 인간을 하늘의 밝고 맑은 기를 받고 태어난 존재로 본다. 모두가 같은 기를 받고 태어났으니 인간은 서로에게 소중하며 평등한 존재이고, 공생은 공동체와 개인  삶의 기본 가치였다. 공생 정신은 진휼로  발현되었는데, 선도사상의 홍익인간 정신이 건국이념이었던 단군조선에 진휼이 있었다. 단군조선 건국이념을 계승한 삼국 에도 진휼이 있었다. 
삼국시대 진휼은 생명을 구하는 식량제공이 가장 중요한 방법이었다. 천인감응설에 기반한 차이나의 진휼이 재이현상을 초래하는 군주의 실정을 회피하는데 초점을 맞춘 것과는 전혀 다른 면모였다. 생명을 존중하고 공생하는 선도적 진휼과  군주의 권력유지 에  초점을  맞춘 유교적 진휼은 그 출발점이 확연히 달랐다. 선도사상의 핵심인 홍익인간 사상은 국가차원에서 펼쳤던 진휼의 사상적 배경이었다.
고대 한국에서는 홍익인간이라는 공생정치가 국가 경영 기본원리였다. 현대 자본주 의사회가 지속가능한 체제로서 기능하기 위해 공생이 필요조건임은 이제 주지의 사실 이다. 지속가능한 생존을 위한 공생은 단순한 상상의 산물이 아니다. 한민족 역사문화 속에서 공생은 역사의 산물이었고 선도적 진휼을 통해 그 일단을 확인할 수 있다. 
현대 자본주의 국가에서는 국가정책으로 진휼한다.  재난정책과  복지정책은 공생 정신을 제도적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구체적인 실천은 전반적인 국민 의식 수준과 정책 결정권자에 따라 달라진다. 홍익인간의 공생 정신이 이 시대에도 온전히 발현된다면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은 더욱 높아질 것이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8 <26권>‘과학적’ 국어학의 미망-김영환 file 관리자 2019.04.22 562
357 <26권>곤륜산과 백두산에 관한 한국의 유선문학과 수근목간 형세론-이경룡 file 관리자 2019.01.15 632
356 <26권>내 안에서 나를 찾다 : 뇌교육명상 수련경험에 대한 내러티브 탐구-신혜숙 file 관리자 2019.04.22 548
355 <26권>노화 패러다임 변화의 필요성: 성공적 노화에서 인간완성으로-김일식,김계령 file 관리자 2019.04.22 545
354 <26권>동서양 양자역학에 내포된 교육학적 의미와 교수-학습방법 탐색-이철규,심준영 file 관리자 2019.04.22 566
353 <26권>전통문화유산과 대체의학의 융복합을 통한 활용 방안-정유창 file 관리자 2019.04.22 560
352 <26권>홍주의병운동과 독립전쟁의 사회사상사적 의의-김철수 file 관리자 2019.04.22 537
351 <26권_자료소개>영수사벽화묘의 고구려 관련성에 대한 하마다 고사쿠의 논문-임찬경 file 관리자 2019.04.22 587
350 <26권_특별논문>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인합일적 전통 계승의 의미-서호찬 file 관리자 2019.04.22 553
349 <26권_특별논문>남북한의 단군연구-조남호 file 관리자 2019.04.22 608
348 <26권_특별논문>통화 만발발자 제천유적을 통해 본 백두산 서편 맥족의 제천문화(Ⅰ)-정경희 file 관리자 2019.04.22 618
347 <26권_특별논문>풍류도의 현대적 계승, ‘참 멋’의 인간관으로 -범부 김정설의 풍류도적 음악관을 중심으로-박정련 file 관리자 2019.01.15 571
346 <27권>8세기경 평양성의 위치 추정-고광진 file 관리자 2019.11.01 650
345 <27권>국권회복(1945)이전 '3.1혁명'에 대한 평가-인식과 그 의미-신운용 file 관리자 2019.11.01 550
344 <27권>단군 48대 왕조사 자료발굴과 그 의의-임채우 file 관리자 2019.11.01 620
343 <27권>사제로서의 단군과 무당의 역할연구-김영숙 file 관리자 2019.11.01 608
342 <27권>요서지역 거란 전탑에 관하여-백만달 file 관리자 2019.11.01 587
341 <27권>일제감점기 강화의 마니산 참성단과 삼랑성에 대한대종교 계열 학자들의 연구-조남호 file 관리자 2019.11.01 563
340 <27권>통화 만발발자 제천유적을 통해 본 백두산 서편 맥족의 제천문화(II)-정경희 file 관리자 2019.11.01 622
339 <27권>한국선도와 뇌교육-삼일신고를 중심으로-이승호 file 관리자 2019.11.01 5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