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구 활동

『선도문화』 논문

이 글은 주시경과 그의 제자들의 단군에 대한 이해를 종교적 문화
적 언어적 역사적 측면에서 다루고자 한다. 주시경은 일본의 침략에
맞서 정신을 보존해야겠다는 결심으로 기독교에서 대종교로 개종하
였다. 그는 본체론에서 가장 궁극적인 존재를 일, 본성, 천, 리라고
하고 있다. 이러한 사고는 깨달음에서 나오는 것이다. 이러한 깨달음
은 대종교를 통해서 얻은 것이다. 언어적인 측면에서 그는 단군시대
의 언어가 있었고, 그것은 중국과 달리 독자성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
다. 이러한 사고는 그의 제자들에게 계승되어진다. 종교적인 측면에
서 이병기와 권덕규는 대종교 경전번역사업에 참여하고, 삼신일체론
을 주장한다. 문화적 측면에서, 이윤재는 개천절이 경축절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함으로써 국민국가의 정체성을 주장하였고, 백두산의 의
의에 대해서 최현배는 당시를 동방 대 서방의 대결로 보고, 아시아
동방의 백두산에 단군이 내려와서 밝은 빛을 맞이하여 서방의 암흑
세계에 빛을 준 것이라고 하여 백두산이 가지는 지정학적 의미를 강
조한다. 홍익인간의 정신에 대해서 최현배는 기독교의 창세기 신화
가 천국에서 지상에서 추락한 데 비하여 우리신화는 홍익인간을 통
해 인류를 구제하려고 지상에 강림한 것이라고 한다. 정열모와 이병
기는 우리가 한글과 단군을 통해서 세계의 문명국가이었다고 한다.
언어적 측면에서 최현배와 권덕규는 주시경보다 한걸음 더 나아가
우리 말과 글이 단군때부터 있었고, 그것이 면면히 이어져 내려왔고,
그것이 조선심과 조선혼이 되었다고 한다. 역사적인 측면에서 이들
은 단군조선을 높이고 기자조선을 낮추는데, 기자조선이 조선의 서
쪽에 있었다는 주장과 아예 기자조선은 존재하지 않았다는 주장으로
나뉜다. 전자는 권덕규, 김윤경, 신명균이고 후자는 이윤재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 (17권)연금술사의 솥단지-[단경요결(丹經要訣)]에서 읽어낸 연금술의 실제-정우진 file 관리자 2016.10.20 281
182 (17권)[東醫寶鑑]의 精에 관한 小考-김종두 file 관리자 2016.10.20 213
181 (17권)[黃帝內經]의 瀉血이 疾病治癒에 미치는 影響에 對한 考察-김경배 file 관리자 2016.10.20 215
180 (18권)광명문화와 백산신앙-고대 조선과 일본의 비교를 중심으로-김철수 file 관리자 2016.10.20 244
179 (18권)한국 창세신화(創世神話)의 특징에 관한 연구-박용진 file 관리자 2016.10.20 287
178 (18권)동아시아 고대국가 형성 초기에 이루어진 치수의 실체-김은진,문치웅 file 관리자 2016.10.20 249
177 (18권)선도 명상, 운기단법 수련자들의 기감과 영성의 상관관계와 효과에 관한 연구-이승호 file 관리자 2016.10.20 290
176 (18권)대종교 설립초기 일제의 탄압과 대응 양상-이숙화 file 관리자 2016.10.20 307
175 (18권)전병훈 연구의 문제와 쟁점(1)-최근 논쟁에서의 몇가지 문제를 중심으로-임채우 file 관리자 2016.10.20 190
174 (18권)國學氣功프로그램이 어르신들의 우울에 미치는 영향-김일식,김흥걸,신혜숙,서호찬 file 관리자 2016.10.20 203
173 (18권)‘에너지 집중력 스톤(Stone)’을 활용한 자석놀이가 초등학생의 집중력과 두뇌활용능력에 미치는 영향-권택환 신재한 file 관리자 2016.10.20 369
172 (18권)차크라 명상 시 자율신경 및 두뇌 영역별 뇌파 특성의 변화-김종상,심준영 file 관리자 2016.10.20 394
171 (18권)연령대별 정신건강에 따른 자연치유법의 건강행태와 생활습관에 관한 연구-이토구 file 관리자 2016.10.20 248
170 (18권)삼척지역의 ‘제사 모셔가기’ 고찰-김태수 file 관리자 2016.10.20 372
169 (18권)한국인의 天神思想속의 鳳凰形象 硏究-민병삼 file 관리자 2016.10.20 189
» (19권)주시경과 제자들의 단군에 대한 이해-조남호 file 관리자 2016.10.20 220
167 (19권)해방 이후 조선어학회의 정치 지형-박용규 file 관리자 2016.10.20 193
166 (19권)‘과학적’ 국어학의 유산-경성제대와 서울대-김영환 file 관리자 2016.10.20 242
165 (19권)한글과 현대단학, 그리고 뇌교육-우리말 속에 깃든 정신-이승호 file 관리자 2016.10.20 211
164 (19권)현대 ‘단군운동’의 새로운 전개와 ‘丹學’-정경희 file 관리자 2016.10.20 24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