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연구원 소식

새소식
천부경에 관한 세 번째 학술대회 열려

 

▪ "단재 신채호는 천부경을 위서라 하지 않았다"
▪ "한민족의 원형을 찾을 수 있는 가능성이 천부경이라는 텍스트에 내재"
▪ "주역이 이성적 사유의 체계라면 천부경은 신명과 하나되는 수련체계"

 

 

△기조강연하는 박성수 명예총장(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지난 7월 13일, 국학연구원은 서울역사박물관 대강당에서 "천부경의 철학과 역사적 재해석"이라는 주제로 제6회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 날 학술대회에서 기조강연을 맡은 박성수 명예총장(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은 "천부경 위서론자들이 단재 신채호의 『朝鮮史硏究草(동아일보 1925년)』에 인용한 이 글은 이름 그대로 논문 초고를 모은 것이고 완성된 글은 6년 뒤인 1931년「조선상고사』와「조선상고문화사」였다”라며 “몇몇 단어의 연구만으로 위서론이 성립되는 것은 아니다” 라고 밝혔다.

 

 

△ 첫 번째 발표자 이근철 강사(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이어 이재원 교수(한국체육대학교)의 사회로 총 6개의 연구논문이 발표되었다. 첫 발표자인 이근철 강사(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는 <천부경의 三에 관한 仙道적 고찰>에서 “천부경 속의 ‘삼’에는 우주의 근본 원리인 ‘一’이 ‘천ㆍ지ㆍ인’으로 상징되는 세 가지 요소들로 나뉘어져 서로 유기적으로 조화를 이루어 다양한 역할들을 함으로서 모든 만물을 생성하고 구성하며 변화를 이끌어내는 삼원론의 논리를 담고 있다” 고 주장하였다.

 

 

△ 두 번째 발표자 선미라 강사(전남대학교)

 

두 번째 발표자인 선미라 강사(전남대학교)는 <천부경의 기호학적 의미> 에서 "'서양 우주론 이전에 한국 우주론이 있었고 그것이 천부경이다‘라고 말하는 것이 기호학적으로 가능하다." 라며 "이 연구로 보면 한민족의 원형을 찾을 수 있는 가능성이 천부경이라는 텍스트에 내재되어 있다"라고 말하였다.

 

 

△ 세 번째 발표자 민영현 강사(경성대학교)

 

세 번째 발표자인 민영현 강사(경성대학교)는 <『소도경전본훈』과 천부경의 철학사상> 에서 “천부경은 一氣와 三神으로부터 와서 다시금 三神과 一氣에로 돌아가는 과정을 지극히 간단한 81자로 압축적으로 담고 있다” 라며 “오직 하나에로 돌아가, 성통공완을 이룰 것을 사람들에게 밝힌 것이다”고 주장하였다.

 

 

△ 네 번째 발표자 정경희 교수(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네 번째 발표자인 정경희 교수(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는 <『천부경』의 도상화-『천부경』에 의한 복희 팔괘·하도의 해석> 에서 “천부경은 상수학 전통에서 하도나 하도의 원리를 팔괘로 표현한 복희선왕팔궤도는 주로 평면적 ‘圓型’으로 이해되어왔다면 천부경의 구수론(십수론)으로 팔괘ㆍ하도를 분석해보면 ‘팽이 型’과 같이 입체적 도상으로 이해된다”고 밝혔다.

 

 

△ 다섯 번째 발표자 김용환 교수(충북대학교)

 

다섯 번째 발표자인 김용환 교수(충북대학교)는 <천부경에 나타난 한얼태교의 원리> 에서 '천부경=태교원리+인간의식 형성과정'을 나타낸 표현으로 81자의 문자 중 '一積十鉅無櫃化三'(일적십거 무궤화삼)과 '大三合六生七八九運'(대삼합육생칠팔구운) 구절을 집중 분석하였다. 김 교수는 이중 '一積十鉅無櫃化三'을 "一이 쌓여서 十이 되는데 상자가 없어서 三으로 변한다"라고 직역했고 이를 "한얼이 열달 동안 성장하니(一積十鉅), 자궁이 없어지고(無櫃), 사람으로 변했다(化三)"라고 의역하였다.

 

 

△ 여섯 번째 발표자 조남호 교수(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여섯 번째 발표자인 조남호 교수(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는 <천부경의 연구사정리(3)-천부경과 주역> 에서 “주역과 천부경에서는 천지인에 대한 사고가 들어있지만, 그 지향점은 다르다” 라며 “주역이 점을 통한 이성적 사유의 체계라면 천부경은 신명과 하나되는 수련의 체계” 라고 주장하였다.

 

 

 

이번 학술대회는 국학연구원이 2006년 6월부터 천부경을 주제로 개최한 세 번째 학술대회로서 총 16편의 학술논문이 발표됨에 따라 그동안 위서론에 휩싸여 제대로 연구되지 못하였던 천부경을 학문적으로 자리매김하였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 천부경
천부경(天符經)은 천제(天帝)의 환국(桓國)에서 입으로 전해내려온 글이다. 환웅 대성존이 하늘에서 내려온 뒤 신지혁덕(神誌赫德)에게 명하여 녹도문(鹿圖文·사슴발자국모양문자)으로 기록하였는데, 고운 최치원이 일찍이 신지의 전서(篆書)로 쓴 옛 비석을 보고, 다시 문서를 만들어 세상에 전한 것이다. 천부경이 세상에 처음 알려진 것은 ‘환단고기’를 편집한 계연수가 1916년 묘향산 바위에 새겨진 글씨를 탁본해 1917년 단군교당으로 보낸 뒤부터다. 1920년 도교사상가이자 정신철학자인 전병훈(1857~1927)이 저서 ‘정신철학통편’에 천부경해제를 실은 것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천부경 해제다. 그 후 1921년 계명구락부에서 발행한 잡지 ‘계명’4호에 한별(생몰연대 미상)이 천부경을 해제했고, 1922년 유학자 김택영(1850~1927), 1923년 석곡 이준규(1899~1923), 1930년 단암 이용태(1890~1966) 등의 천부경 해제가 잇따라 나왔으며, 일제말 독립운동가 이시영, 홍범도, 여운형 등도 천부경을 소개하거나 천부경을 찬양하는 글을 남겼다.

 

사진촬영: 김명순
글: 윤관동@국학연구원 ykd0909@ube.ac.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원고모집안내]선도문화 제30권-투고방식변경 관리자 2020.12.15 102
109 학진 등재지『선도문화』제18권 원고 모집 관리자 2016.10.22 390
108 학술대회 자료실에 논문 10편이 업데이트되었습니다 관리자 2016.10.22 31
» 천부경에 관한 세 번째 학술대회 열려 관리자 2016.10.22 91
106 제9회 국학연구원 학술대회 기조강연문(2008.12.13) 관리자 2016.10.22 158
105 제8회 천부경학술대회 [한국선도의수련법과 천부경] 관리자 2016.10.22 58
104 제5회 학술대회 발표논문 5편 모두 업데이트하였습니다. 관리자 2016.10.22 42
103 제4회 학술대회 발표논문 7편 모두 업데이트하였습니다. 관리자 2016.10.22 42
102 제37회 국학연구원 학술대회 안내 file 관리자 2018.04.14 312
101 제15회 학술대회 "해운대, 최치원 그리고 국학" 개최안내 관리자 2016.10.22 206
100 제14회 <천손문화와 환단고기>학술대회 기사동정 관리자 2016.10.22 48
99 제11회 국학연구원 학술대회(2009.11.28) 관리자 2016.10.22 42
98 제 3회 학술대회 발표논문 6편 업데이트되었습니다 관리자 2016.10.22 31
97 일본황실의 천제문화 전문가 초빙특강(8.19) 안내 관리자 2016.10.22 77
96 원고모집]선도문화 제 21권 논문원고 file 관리자 2016.10.22 401
95 세계철학대회 국학연구원교수 도가세션 발표 관리자 2016.10.22 162
94 선도문화연구원,『한국선도의 역사와 문화』출간. 2006-07-26 관리자 2016.10.22 87
93 선도문화연구원, 제 2회 학술대회 성황리에 개최 관리자 2016.10.22 54
92 선도문화연구원(2회)&국학연구원(24회) 공동주최 학술대회 개최안내 관리자 2016.10.22 211
91 선도문화연구원 학술지『仙道文化』원고모집 관리자 2016.09.29 116
90 선도문화연구원 학술연구교수 모집 공고. 2006-04-28 file 관리자 2016.10.22 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