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선도문화』 논문

선도문화 22권

한자도 우리 글자인가?-논의의 맥락과 그 의의-김영환

 

한자도 우리 글자란 주장은 비교적 최근에 나타난 주장이다. 이 주
장은 국문 애호의 흐름이 일자 이에 대항하기 위해 생겨난 주장이다.
전통적으로 한자는 중국 것이기에 숭상되었다. 대중의 통념 속에서

이 두 모순되는 생각이 뒤섞여 있다. 한자도 우리 것이란 생각을 논
박할 수 있는 이론적 모델은 기호학에서 찾을 수 있다. 형식적 기호
로서의 꼴(형)과 소릿값(음)만 남은 알파벳 낱자들은 국경을 쉽게 넘
어 국제적이 된다. 한자를 기호로 보자. 그 기의를 뜻으로, 기표를 시
각적 꼴(형)로 본다면 시각적 꼴로서의 한자는 분명 우리 것이 아니
다. 한자의 음을 기표로 본다면 한국 한자음은 중국 한자음의 방언적
변이에 해당한다. 한자를 훈독하면, 시각적 기표의 차원에서만 한자
는 중국 것이 된다. 한자는 표의 문자여서 국적을 넘어가는 소리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지 않기 때문에 훈독이 가능하다. 뜻으로 읽으면
우리 고유어의 소리와 뜻으로 이해된다. 한국과 일본에서 한자는 성
격이 매우 다르다. 한국은 훈독의 전통이 점차 소멸하였다.
한자가 동아시아 세 나라의 공통 글자라거나 우리에게 귀화한 글
자라 보는 생각은 근거없는 통념이다. 한자가 우리 것이기에 버려야
한다거나 써야 한다는 주장은 모두 논리적 비약으로서 발생론적 오
류를 범하고 있다. 엄격한 중국식 한문 쓰기는 사상의 교조화, 획일
화, 문화 유산의 빈곤을 초래하였다. 한자는 뜻이 소리와 함께 가기
때문에 훈독을 하지 않는 한 국경을 넘어가지 못한다. 이 점에서 라
틴 알파벳이나 한글과 차이가 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1 논평) 중국철학에 대비되는 천부경의 특수성과 연구방법론에 대해-천부경에 나타난 도가 도교 사상을 읽고 (선도문화 13권-임채우) file 관리자 2017.04.13 17
» 한자도 우리 글자인가?-논의의 맥락과 그 의의-김영환 file 관리자 2017.03.29 20
239 뇌교육 명상이 중학생의 마음챙김과 자기조절에 미치는 영향- 이승호 file 관리자 2017.03.29 17
238 대종교 계열 학자들의 영토 인식- 조남호 file 관리자 2017.03.29 20
237 한민족의 문화유전자로 이어진 고조선문화-지양미 file 관리자 2017.03.29 18
236 요서지역 흥륭와문화기 마고여신상의 등장과 ‘마고제천’-정경희 file 관리자 2017.03.29 21
235 韓國 近代 新宗敎에 나타난 後天開闢思想 硏究-近代 民間 易學의 性格을 中心으로-송재국 file 관리자 2017.03.29 17
234 홍연진결에 내재된 한국 민간역학의 주제-최정준 file 관리자 2017.03.29 22
233 也山 李達 역학의 한국사상적 성격-임채우 file 관리자 2017.03.29 19
232 조선말 김항 정역사상의 역학사적 의의-양재학 file 관리자 2017.03.29 18
231 정감록에 나타난 역학적사유에 관한 고찰-이찬구 file 관리자 2017.03.29 18
230 강증산 사상에 나타난 선도관(仙道觀) 연구- 김귀만 file 관리자 2016.10.20 104
229 고구려 외교의 성격과 규모 대한 분석-외교가 무역과 전쟁에 끼친 영향-이정훈 file 관리자 2016.10.20 93
228 삼국사기 말갈(靺鞨)에 대한 기록 검토-송옥진 file 관리자 2016.10.20 98
227 노주 김영의의 생애와 사상적 좌표(2)-삼일신고 주해를 중심으로- 박미라 file 관리자 2016.10.20 91
226 선교(仙敎)의 창교 배경과 신관 연구-불광선인(佛光仙人)을 중심으로- 윤한주 file 관리자 2016.10.20 80
225 환단고기의 삼신 하느님에 관한 고찰-이찬구 file 관리자 2016.10.20 93
224 대종교의 삼신일체론-삼국유사와 비교- 조남호 file 관리자 2016.10.20 87
223 명리직업선천성과 진로탄력성,진로결정수준의 구조적 관계-김기승 file 관리자 2016.10.20 87
222 알아차림 명상과 미술치료가 성인학습자의 자기성장에 미치는 영향-김교옥 file 관리자 2016.10.20 86